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Blogcasting161

선생님도 학교탈출을 꿈꾼다 ※ 본 글은 소속학교 도서부 문집에 여는 글로 작성했던 글을 옮긴 것입니다. 학교에만 오면 몸이 아픈 아이들이 있다. 학교에서 이 아이들은 무기력하고 만사가 귀찮으며 시름시름 앓기 시작한다. 수업시간에는 엎드려 버티다가 학년실 문을 열고 들어와 담임 선생님을 찾으며 조퇴 각을 살핀다. 담임 선생님은 이런 저런 약을 처방하려 하지만 아이는 부모님과의 통화를 원한다. 얼마 후 가방을 메고 학교 건물을 나가는 아이의 뒷모습은 어딘지 모르게 가벼워 보인다. 수업시간에 매일 자는 아이가 있었다. 자습을 했던 어느 날, 교실 앞자리에 앉아 있는 몇몇 오타쿠 학생들과 애니메이션에 대해서 얘기를 하는 중이었다. 내가 어떤 애니에 대해서 아는 척을 좀 했는데, 잘못 알고 있는 정보가 있었다.[1] 거의 대부분의 수업 시.. 2020. 7. 6.
뷔페에 가면 슬퍼진다 주말에 지인의 결혼식에 갔다. 식이 마치고 뷔페에서 점심을 먹었다. 세 접시를 비우자 배가 불렀다. 억지로 더 먹어 볼까 했지만 무리였다. 왜 이렇게 됐을까. 예전에는 다섯 접시 이상씩은 꼬박꼬박 먹었었는데. 옆에 계시던 분께서 나이를 먹을수록 소화력이 떨어지고 그래서 점점 과식을 못하게 된다고 말씀해주셨다. 이제는 욕심대로 먹을 수 없는 나이가 된 건가. 몸이 나의 욕심을 받아 주지 못하는 건가. 너무 욕심이 과한 것인가. 이제는 절제와 중용으로 스스로 욕망을 다스려야 하는 시기인 걸까. 슬프다. 하지만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 2019. 10. 27.
크리스마스, 남자 셋 떠돎기 1. 송정 12시가 조금 지난 크리스마스의 정오. 동래의 어느 후미진 골목길에서 남자 셋이 모여있다. C와 H가 먼저 와 있었고, K가 마지막으로 도착을 했다. 그들은 간단히 인사를 하고 C의 차를 타고 송정으로 향했다. 그들은 고등학교 동창이다. H는 서울에서 일을 하다 휴일을 맞아 오랜만에 부산으로 내려왔다. 크리스마스에 남자 셋이서 만나서 청승맞게 바닷가를 간다기 보다는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와 바람을 쐬러 가는 것일 뿐이라고, K는 생각했다. 전날 '만나서 어디가서 무얼하나'라는 카톡 대화 중에 부산에서 갈 만한 곳을 리스트로 제시했던 K였다. K는 단순 나열이라고 생각했지만, 누군가는 그것을 이동의 순서로 이해를 했다. 그 리스트의 가장 위에 제시되었던 곳이 송정이었고, 다음이 해운대였을 뿐이었다.. 2016. 1. 31.
<습작> 매미 8년을 땅 속에 묻혀 있었다. 뜨거운 햇빛에 날개가 바삭거릴 때 ​​ 울컥 솟아오르는 수액처럼 울음이 터졌다. 불어오는 바람에 다리가 가려울 때 비로소 한 번 울음을 토해낼 수 있었다. 마침내 울어 볼 수 있었다. 터져 나오는 울음소리로 가득 세상을 채우고 싶다. 온 대기가 떨리도록 이 더위가 다 녹도록 이 여름이 끝날 때까지 울어댈 것이다. 이 여름이 끝이라 해도 울어 낼 것이다. 2015. 8. 15.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13 에필로그 첫번째 이야기☞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01 출국이전 이야기☞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13 에필로그 2015년 4월 13일 오후 2시 50분 우리는 무사히 한국에 도착했다. 부산김해공항에 도착해서 짐을 찾고 집으로 가기 위해 부산-김해 경전철에 올랐다. 그런데 자리에 앉아서 경전철 내부를 자꾸 살피게 되었다. 누군가 김치를 쏟았는지 경전철 내부에 김치 냄새가 진동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디에도 그런 흔적은 없었다. 이건 그냥 공기 중에서 나는 냄새였다. 일본에 있을 때도 동생이 자꾸 일본 냄새 난다고 할 정도로 어떤 특유의 냄새가 있었다. 각 나라마다 공기의 향이 다르다고 하더니, 조국의 냄새가 이토록 강렬한 것이었음을 몸소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짐을 정리하고.. 2015. 8.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