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photo essay8

봄에 로모카메라 고친 후 봄바람도 쐴 겸 카메라 확인도 하고 새로 산 필름 확인도 할 겸 근처 공원으로 갔었다. 필름은 로모코리아에서 구입한 xpro chrome 이라는 필름. 슬라이드 필름인데 크로스-프로세싱을 통해 색다른 색감을 보여 준다고 한다. 로모코리아 글을 읽어 보고 엄청 기대했는데, 그냥 색조대비가 강렬하다고 해야하나. 처음엔 이게 뭔가 싶었지만 볼수록 또 괜찮다고.ㅎㅎ 오랜만에 찍으니까 역시 별 볼품 없는 사진들만. 뭐 원래도 그랬지만. 오랜만에 블로그 포스팅 한다는거에 큰 의의를 둔다. 시작은 꽃 사진. 대충 이런 색감의 필름. 색 대비가 강한 피사체를 찍는게 아무래도 필름의 색감을 더 살릴 것 같다. 공원에 사람이 많았는데, 이런 재벌2세녀도 있었음. 아우디 컨버터블 오너ㄷㄷㄷ. 나따위에겐 .. 2011. 6. 26.
오랜만에 찍은 로모사진 얼마전에 카메라 수리했고, 필름도 사 놨고, 날씨도 좋은데 친구들이 온다해서 정말 오랜만에 카메라 들고 나가서 찍어댔다. 동네에 찍을 것도 없고 친구들 사진도 많이 없는 터라 한 롤을 거진 애들 찍는데 다 썼는데, 막상 현상하고 보니... 수리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사진이 너무 어둡게 나와버려서 볼만한 사진이 거의 없는 것이었다. 레드스케일(일반필름을 뒤집은 형태로 끼우게 되어있는 필름이라고 해야하나;)이라는 필름을 써서 그런지 현상할 때 특별히 주문해야 할 게 있는건지 모르겠는데, 거의 다 실패. 아니면 너무 오랜만에 사진을 찍어서 감을 잃어버린 내 탓? 어디서 보니까 필름 자체가 좀 어둡게 나오는 것도 같고. 간만에 사용해서 그런지 카메라도 또 다른 부분에 이상이 생겨서 다시 AS보낸 상태. 진짜 AS.. 2011. 3. 27.
[습작] 겨울 나무 새들도 날아가 버린 슬픈 노래에 공명(共鳴)하는 심장처럼 바람에 흔들리며 흐느끼우는 가지마다 상념(想念)을 간직한 채 새눈 속 봄이 터져나올 때 까지는 춤을 추며 견디고 있을 너. 을숙도에서, 로모 lc-a, 파란선인장 2010.2.22 부분 수정 2010.6.28 2차 수정 2013.3.22 수정 2010. 2. 4.
꼬마의 행복. 한 손엔 맛있는 옥수수, 다른 한 손에는 아빠의 든든한 손을 잡고 있는 아이의 표정이 모든 걸 말해주는 듯 하다. with Lomo lc-a 2009. 5. 3.
내 발 아래에 봄비. 지상으로 비가 내려왔다. 부지런히 낮은 곳으로 하나 둘 움직였다. 가장 낮은 곳에서 그들은, 가장 높은 곳을 품고 있었다. 하늘에서 떨어진 비와 함께 지상에 뿌려진 낙화. 꽃은 그렇게 땅 위로 떨어져 버렸지만, 새싹이 다시 땅 속에서 솟고 있었다. - 봄비가 내리던 날. with Lomo lc-a 2009. 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