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It6

아이폰11프로 개봉기 및 간단 사용기 (feat. SKT 에코패키지) 1. 개봉 2019년 10월 25일 아이폰11(프로 및 프로 맥스 포함)이 우리나라에도 발매되었다. 이번에도 역시나 좋은 쪽이든 그렇지 않든 말이 많았는데, 이전에 쓰던 아이폰7을 쓴지도 꽤 되었고 슬 바꿀 때가 되어서 이번에 사전예약을 통해 구매하게 되었다. 사전에 유출된 인덕션 또는 방독면 디잔인의 카메라 배치 때문에 심각하게 안드로이드로 넘어갈까 고민도 했지만, 유튜브 영상을 통해 실물 디자인과 성능을 보면서 일단은 아이폰을 다시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아이폰을 구매하기로 한 후에도 고민은 계속되었다. 그나마 실속있는 아이폰11을 살 것인지, 아이폰11프로를 사서 호구가 될 것인지. 아이폰을 한 번 사면 그래도 꽤 오래 쓰는 편이고, 아이폰11의 디스플레이를 2년간 참으며 볼 자신도 없고, 나도 OL.. 2019. 10. 27.
예상치 못한 곤경을 당하기 전에 아이폰 자동완성 기능 비활성화하기 문자를 쓸 때 어떤 단어를 다 쓰기 전에 미리 아이폰에서 알아서 해당 단어로 완성시켜주는 기능이 있다. 흔히들 '자동 완성'기능이라고 하고 설정에는 '자동 수정'이라고 명시되어 있는 기능. 이미 아이폰 유저들 사이에서는 그 폐해의 심각성이 널리 알려져 이 기능을 비활성화시키는 것을 거의 의무시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기능만 본다면 문자 작성이 어려운 아이폰에게 참으로 필요한 '스마트'한 기능이지만, 해당 추천 단어를 애플의 서버에서 받아 오고 있어서 실상 우리 나라 사용자에게는 그닥 '스마트'한 성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을 뿐더러, 영어권 국가에서도 그 폐해가 빈번해서 '아이폰 자동완성'이라고만 검색해도 이 기능으로 인한 폐해를 번역본(?)으로 볼 수가 있다. 내가 아는 어떤 동생도 아이폰으로 바꾼 뒤.. 2014. 2. 10.
아이폰5S 2주 간의 사용 후기 응?? 또!!!! 그래요, 또 질렀답니다. 누가 그러더군요. 겨울은 이것저것 막 지르는 계절이라구요. 또 뭐가 오니까 어머니께서도 비명을 지르십니다. 어머니의 등짝스매시는 언제나 저를 지리게 하는 군요. 헐헐. 뭐 어쩌겠습니까. 그저 지르고 또 질러 보는 것. 앞으로 닥칠 일은 어차피 미래의 일이니까요. 우오오오오! 제품에 비해 박스가 너무 큰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뽁뽁이도 없이 달랑 이렇게 가져왔단 말인가 하는 분노도 일었지만, 그것도 잠시. 저 작은 박스 안에 나의 아이폰이!!! 배송 중에 혹시 충격을 받지는 않았을까 하는 걱정을 안고 제품 개봉. 오오오. 개봉함. 여는 순간 황금이 번쩍한 것 같기도 하고. 초점 못 맞춘건 좀 부끄럽... 구성품. 왼쪽부터 박스, 아이폰, 설명서와 스티커와 유심꽂이.. 2014. 1. 29.
갤럭시노트 10.1 2014에디션 액세서리 사용 후기 1. 액정보호필름 - 엑스블루(블루라이트 차단 필름) 최근들어 나빠진 안구 건강을 위해 블루라이트(청광)를 차단시켜 준다는 필름을 구입했다. 블루라이트란 가시광선중의 푸른 빛을 말하며, 에너지가 가장 높고 파장이 짧아 눈의 각막이나 수정체로 흡수되지 않고 망막까지 도달하여 망막의 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한다. 최근 보급되고 있는 모든 디스플레이에서 블루라이트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 블루라이트가 여러 가지 질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연구 결과가 하버드 대학교 의과대학과 일본 블루라이트 연구회에 의해 밝혀졌다고 한다. 블루라이트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너무나 엄청나서 여기에다가 다 옮길 순 없고, 일단 사용해 본 바 눈의 피로도가 확실히 준 것만큼은 체감하고 있다. 예전에 컴퓨터 모.. 2014. 1. 5.
갤럭시노트 10.1 2014에디션 간단 후기 ? !!! 구입 많은 고민끝에 갤럭시노트10.1 2014에디션 와이파이 버전을 구입했다. 공부 보조 도구로 태블릿이 필요해서 있으면 편하겠다 싶어서 여러 태블릿에 관심을 두고 비교해 보다가 결국 이걸로 결정한 것이다. 비교군에는 윈도우 태블릿 PC와 아이패드 에어가 있었는데, 우선 윈도우 태블릿은 매력적이긴 하지만, 아직은 구매하기엔 좀 이르지 않나 싶었다. 최종적으로 아이패드 에어와 노트10.1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다. 일단 태블릿하면 여전히 아이패드가 성능에서나 활용도에서 독보적이기에 쉽게 생각하면 아이패드로 가는 것이 맞았으나, 아이패드가 성능이 좋은 반면에 불량으로 인한 교환율이 높아 보여 구매가 망설여졌다. 이번에 나온 아이패드 에어는 정말로 매력적인 기기지만, 애플 특유의 초기불량문제가 또.. 2014.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