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2014/088

오늘의 맥주 - 기네스 드래프트(Guinness Draught) 아일랜드 대표 맥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다는 흑맥주 '기네스 드래프트'를 마셔보았다. 맥주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을지라도 한 번은 들어봤을 만큼 이미 유명한 맥주. 마트에서 6캔+전용잔 2잔을 한 박스로 팔길래 과감히 집어왔다. 다른 맥주였다면 6캔이나 마시는 것이 부담이 됐을 수도 있었지만, 기네스니까 6캔도 모자랄 수 있으므로. 거기다 전용잔까지 포함되어 있으니, 이 기회는 놓칠 수가 없었다. 기네스 드래프트는 1988년에 출시되었고, 3년 후에 퀸즈 어워드(Queem's Award)를 수상했을 만큼 그 맛을 인정받고 있다. 황금빛 문양은 아일랜드의 국장인 하프모양이라고 한다. 드래프트(Draught)는 생맥주를 의미하는 것으로, 캔맥주에서 생맥주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특별한 것을 개발했.. 2014. 8. 31.
오늘의 맥주 - 스텔라 아르투아(Stella Artois) 스텔라 아르투아는 벨기에 라거 맥주 중에 가장 유명한 맥주 중의 하나이다. 상표에 1366이라고 적혀있어서 설마 했는데, 1366년부터 만들어진 맥주라고 한다. 원래는 크리스마스 맥주로 제조되었고, 이후 인기가 많아져서 지금까지 생산되고 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만들어져서 '별'을 의미하는 '스텔라'라는 이름을 붙였고, 아르투아는 양조장을 세운 사람의 성을 딴 것이라고 한다. 캔을 따자 맥주의 향이 그윽하게 느껴졌다. 향이 강한 편이지만 거북하지는 않았다. 라거 맥주 특유의 황금빛을 띄고 있었고, 거품은 상당히 조밀하게 형성되어 꽤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흔한 말로 꽤 크림 같은 느낌이 있었고 고소한 맛이었다. 첫맛은 상쾌한 청량감과 함께 깔끔한 편이었으나 끝맛은 고소한 맛을 포함한 쌉쌀함과 시큼한.. 2014. 8. 21.
오늘의 맥주 - 에페스 필스너(EFES Pilsner) 이번에는 터키의 국민 맥주라는 '에페스 필스너(EFES Pilsner)'를 마셔보았다. 터키 맥주 시장의 90%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유럽 판매량 Top5에 들고 세계적으로는 14위권이라고 하니,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맥주인지 알 만 하다. 이름의 '필스너'는 필스너 공법으로 만들어졌다는 의미이다. 필스너 공법은 근대 라거의 시초가 된 공법으로 기존의 탁한 갈색의 맥주와는 달리 투명한 황금빛의 맥주를 만들어 낸 공법이다. 이전에 소개했던 '필스너 우르켈'이 이 공법으로 나온 최초의 맥주이다. 사실 이렇게 유명한 맥주인지는 몰랐고, 예전에 TV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세계 맥주에 대한 얘기가 나왔을 때, 터키 맥주 '에페스'가 언급된 걸 보고 이번에 집에 들여보았다. 아이폰 슬로우모션 촬영. 잘 .. 2014. 8. 19.
대세 영화 '명량' 후기 엄청난 속도로 흥행기록을 깨고 있는 영화 명량. 말 그대로 국민 영화가 되어버렸다. 이미 대세가 되어버려서 나만 안 볼 수 없다는 초조함이든, 상영관 독점으로 인해 이것 말고는 볼 수 있는 영화가 없어서이든, 이전 작품이 「활」이었던 감독이나 우리나라 연기 원톱 최민식을 믿고 보는 것이든, 어쨌든 많은 사람들이 이미 봤고, 앞으로도 볼 영화인 것만은 확실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감독과 주연배우 때문에 기대를 했고, 투자배급사의 상영관 독점에 거부감이 들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보고 난 이후의 느낌은 기대보단 못하지만 거부감은 사라진 정도인 것 같다. 진중권 교수는 미학적 관점에서 '졸작'이라고 혹평을 했지만, 미학적 수준이 부족해서인지 개인적으로는 그정도로 졸작인 것 같지는 않았다. '수작'이 아닌 것.. 2014. 8. 18.
영화 '혹성탈출 - 반격의 서막' 후기 전편인 진화의 시작이 SF로서나 인간 대 유인원의 전투, 시저의 성장이 잘 어우러져 아주 재밌게 봤었기에 이번 반격의 서막에 대해서도 기대가 컸다. 전편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혹평한 팀버튼의 혹성탈출도 너무 재미있게 본 걸 보면 개인적으로 이 시리즈에 지적 오락적 쾌감을 많이 느끼는 것 같기도 하다. 영화를 보기 전에는 바이러스로 얼마 남지 않은 인류와 진화를 시작하는 유인원의 전투에서 느낄 수있는 박진감이나 재미에 기대를 했는데, 내용이 본격적인 인류 대 유인원의 전쟁의 시작되기까지의 이야기라 조금은 실망스러운 점이 있었다. 하지만 진정한 리더로 거듭나는 시저의 모습을 보는 것도 꽤 즐거운 경험이다. 또 여러 갈등 상황과 그것을 극복해나가는 시저의 모습을 통해, 너와 나, 우리와 타인, 신뢰와 배.. 2014. 8.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