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

2013.08.03 00:12




- 청소는 공부랑 비슷하다. 미루고 미루다 몰아서 하면 엄청 힘들지만 뭔가 한 티가 나서 기분은 난다. 반면에 평소에 꾸준히 규칙적으로 하면 별 티가 안나서 의심이 들지만 막상 보면 항상 깨끗하다.



- 청소하다가 서랍에서 웬 영화티켓을 찾았다. 너무 오래전 티켓이라 인쇄된 글자가 희미해져서, 한참 후에서야 그것이 한 때 사랑했던 사람과 처음 본 영화의 티켓이란 걸 알게 되었다. 이제는 알아 보기도 힘들 정도로 희미해진 글자만큼이나 먼 옛날의 일들이 소나기처럼 지나갔다. 과거의 나에게서 받은 이 예상치 못한 폭우에 한동안 멍하게 있다가 그 비가 그칠 때 즈음, 그 옛날의 나에게 미안해졌다. 과거의 내가 나를 용서할 수 있을까. 미래의 나는 지금의 나를 위로해줄 수 있을까.



- 몰아서 청소를 하면 할 때는 참 힘든데 하고 나면 기분이 좋아진다. 오늘을 잘 마무리 하자. 피곤해서 잠도 잘 잘 수 있을 것 같다. 내일 또 내일을 살자.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마장 가는 길  (2) 2014.03.26
나도 청소..... 아니 세탁.  (2) 2013.08.10
청소  (2) 2013.08.03
날 웃음짓게 했던 순수한 욕망  (12) 2013.03.17
악몽  (0) 2012.12.20
겨울의 바다  (5) 2012.12.14

Comments

  1. BlogIcon Chano 2013.08.09 01:29 신고

    최고의 글이다.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