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

2012.12.20 11:18

 버스를 타고 있었는데, 아무리 핸들을 돌려도 움직이지 않고 우회전만 하는 버스를 탄 채로, 같은 구역만 자꾸 돌고 있는 버스 안에서 어지럽고 토할 것 같은데, 그런 건 아무렇지도 않게 버스는 자꾸 우회전을 하면서 같은 곳만을 맴돌기만 하는 꿈을 꾸었다.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소  (2) 2013.08.03
날 웃음짓게 했던 순수한 욕망  (12) 2013.03.17
악몽  (0) 2012.12.20
겨울의 바다  (5) 2012.12.14
산과 함께  (4) 2012.11.26
된장 푼 날  (3) 2012.08.20
TAG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