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로 서울생활 11일.

오늘 밖을 나서는데 비가 왔다. 우산을 쓰고 장대비 사이를 요리조리 피해 지하철역에 도착했다.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는데 폰을 방에 두고왔음을 알아차렸다. 뛰었다. 빗속을.

결국 신발은 다 젖었다. 그래서 볼 일을 다 마친 후, 집에 와서 가장 먼저 한 일은 ..

 

신발 세탁.

 

떡 본김에 제사지내는 뭐 그런거. 이미 젖은 신발에 비누칠만 하자는 그런 생각.

하지만, 신발 세탁은 쉽지 않았다. 세제를 푼 물에 담군 시간까지 포함하면 2시간.

땀흘리며 솔질한 시간은 1시간 조금 넘은. 처음부터 젖지않은 신발은 그냥 뒀어야 했다.

 

그래도 깔끔한 신발을 보고 있자니 마음이 좋다. 마르고 다시 신었을 때는 더 좋을 것 같다.

하지만, 이제 신발 세탁은 당분간...아니 어쩌면 버릴 때까지 있을까하는 생각은 든다.

큰일했다. 그만 자자.

 

 

 

 

 

덧. 참고로, 다들 알고 있는 사실이었겠지만, 난 오늘 경험한 신발끈 세탁. 세제를 푼 문에 담궜다가 뭉쳐서 손으로 비비면 쉽게 빨수 있다.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인가  (2) 2014.09.19
경마장 가는 길  (2) 2014.03.26
나도 청소..... 아니 세탁.  (2) 2013.08.10
청소  (2) 2013.08.03
날 웃음짓게 했던 순수한 욕망  (12) 2013.03.17
악몽  (0) 2012.12.20

Comments

  1. BlogIcon Junhyeok 2013.08.14 00:34 신고

    신발 세탁은 비교우위를 가진 업체에 맡기고 그 시간에 다른 일을 하는게 합리적 선택이라는 걸 깨닫게해준 포스팅이네요 ^^

    perm. |  mod/del. |  reply.
  2. seungkwan 2013.08.17 00:49

    ㅋㅋ찬호 욕보네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