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11년 여름 #3

2011.08.22 00:46

 

  6월 5일 마지막 날.
  전날 큰 사고가 있어서 헌이 크게 다치는 바람에 밤새 관이 병원에 있다 아침에 돌아왔다. 식사를 하고 관이 좀 잔 후에 병원에 들렀다가, 소식듣고 올라오신 헌의 부모님들을 뵙고 헌이 정식으로 입원하는 걸 보고 관은 집에가서 쉬고, 나는 홀로 경복궁으로 향했다.
  오늘 일정에 대해서 많이 생각했었는데, 애초에 가기로 했던 중앙박물관은 원체 규모가 크다보니까 하루에 보기는 좀 아쉬울 것 같아서 다음 기회로 남겼고, 이화동이나 대학로도 별 볼 건 없을 거란 말에, 그냥 어제 못 본 경복궁을 보고 북촌한옥마을을 지나 덕수궁을 보기로 정했다.

  광화문 광장에 도착해서 걸어갔는데, 일요일이고 다음날도 휴일이다 보니 사람이 엄청 많았다. 그때도 엄청 더웠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나와있어서 좀 놀랬었다. 아무튼 잠시나마 혼자 다니게 되니까 오히려 진짜 여행같고 해서 다시 흥이 오르기 시작했었다.


  이건 광화문 광장에서 찍은 사진. 원래 애초에 생각했던 여행기에는 사회적인 이야기도 좀 쓸려고 했는데, 이 장면을 보자마자 이야깃거리로 괜찮을 것 같아서 찍었다. 하지만 현상 확인 후 좌절. 자, 이걸 왜 찍었을까?


  위 사진과 비슷한 맥락에서 찍은 사진. 충무공 동상과 1인 시위가 대비를 이루면 괜찮겠다 싶어서 찍었는데, 결과는 역시나... 카메라 탓할 필요 없다. 다 내 실력이 부족해서지 뭐.


  이것도 세종대왕 동상과 그앞에서 저 사또옷;;을 입고 열렬히 설명해주시던 할아버지의 모습이 인상적이어서 찍었는데... 잘나온게 하나도 없어...제길 ㅠ,,ㅠ


확대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는 아이들. 저때 아니면 언제 저렇게 분수에서 놀수 있을까. 나도 너무 더워서 뛰어들어가고 싶었지만, 내가 분수에서 온몸을 적시고 있으면 영락없이 미친놈이지 그게...;;;


  복원 후까지도 말이 많은 광화문. 저 현판이 금이 가서 문제가 있었지? 주위에 있던 아저씨가 하는 말을 들으니까, 현판 나무를 충분히 말려야 되는데 시일내에 한다고 덜 말려서 그렇다고.


  근정전 가는 길에 있는 흥례문.


  흥례문 처마. 저 처마에 있는 것들이 서유기에 나오는 손오공이냐 아니냐를 두고 나와 경양이 열띤 논쟁을 벌렸었는데. 결국 알아보니 저 도깨비들 상 중에는 손오공도 있다고. 난 아직도 납득하기가 힘들다. 잡귀를 물리치기 위해서 도깨비를 만들어서 올리는 건 이해가 되는데, 한낱 소설속 주인공을 한 나라의 궁궐 지붕에? 나에겐 좀더 알아볼 필요가 있는 문제다.ㅋ


  근정전의 어좌. 안이 어두워서 셔터스피드가 느려지는 바람에 좀 흐릿하게 나왔다. 그 사람 많은 데서 이 정도로 찍은거면 많이 안 흔들린거라고 스스로 다독이는 중.


  어디서 본 건 많다;;;


  자선당이었나? 세자와 세자빈이 살던 곳.


  이건 사정전이라는 곳에 있던 어좌. 어좌 위에 있는 그림이 멋있어서 찍었는데 중요한건 제대로 안나옴. 내가 그렇지 뭐.


  강녕전. 인금의 침실. 임금이 자는 곳이라서 지붕에 용마루가 없는 게 인상적이었다.


  강녕전 내부. 수라상을 재현해 놓았다.


  여긴 교태전. 중전이 머무르는 곳. 필름이 다되서 필름을 바꿨다. 색감으로 보면 이때 쓴 필름은 아마 레드스케일인듯.


  교태전 난간. 교태전이라 그런지, 난간마저 아기자기하고 여성스럽다.


  경회루. 경회루 안에 들어가고 싶었지만, 들어갈려면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고. 경회루에는 몇명이 거닐고 있었는데, 물 건너에서 보자니까 이상하게 부러웠다.


확대

  향원정이라는 곳. 고종이 만든 정원이었던 것 같다.

 시간에 쫓기고 사람에 밀려서 슥슥 보기만 하고 온 게 많이 아쉽다. 우리 궁궐 길라잡이(정확한 명칭인지는 확실치 않다)라는 안내프로그램으로 구경하고 다니면 배우는 게 많다고 하는데, 숨겨진 의미라든지 역사적 의미나 사건 등을 못 들은 체 보기만 하고 왔다는게 아쉬운 점이다. 이것 때문에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서울에 가리라 다짐했다.


카메라는 lomo lc-a
필름은 xpro chrome
redscale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경복궁
도움말 Daum 지도

'Blogcasting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천 여행?-1  (6) 2011.12.18
서울, 2011년 여름 #4  (2) 2011.08.27
서울, 2011년 여름 #3  (2) 2011.08.22
서울, 2011년 여름 #2  (2) 2011.08.18
서울, 2011년 여름 #1  (6) 2011.08.13
나도 떠나보니 나를 알겠더라 - 에필로그.  (9) 2009.03.10

Comments

  1. BlogIcon 준혁 2011.09.03 09:06

    무릎팍도사 유홍준편 보니까 경복궁 한번 가보고 싶던데 ㅎ

    perm. |  mod/del. |  reply.
    • BlogIcon 파란선인장 2011.09.07 12:30 신고

      아... 안그래도 교보문고에서 책 볼때 그 분 새책 봤는데 거기에 경복궁에 대해서 써놨더라고.
      그 때 소변만 안 마려웠어도 찬찬히 봤을텐데..ㅋㅋㅋ

      경복궁 둘러 보는데 그 생각나더라 ㅎㅎ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