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Blogcasting/詩發

[습작] 겨울 나무

by 파란선인장 2010. 2. 4.




새들도 날아가 버린

슬픈 노래에 공명(共鳴)하는 심장처럼
바람에 흔들리며 흐느끼우는

가지마다 상념(想念)을 간직한 채
새눈 속 봄이 터져나올 때 까지는

춤을 추며 견디고 있을
너.



을숙도에서, 로모 lc-a, 파란선인장


2010.2.22 부분 수정
2010.6.28 2차 수정
2013.3.22 수정


'Blogcasting > 詩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작] 한밤의 돌담 길  (5) 2013.03.21
[습작] 雪木  (2) 2013.01.07
[습작] 꽃이 지네  (4) 2012.04.14
[습작] 낙엽이 단풍에게  (0) 2011.11.25
[습작] 외할머니의 '情'  (6) 2010.12.29
[습작] 겨울 나무  (4) 2010.02.04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