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작] 한밤의 돌담 길

2013.03.21 00:17


 

우르르릉

오백 년 전 내린 큰 비에

팔공산 돌들도 마을에 내렸단다.

 

마을에도

마음에도

돌로 가득 찼다가

그래도 살아야지 하는 말이

돌담을 쌓았단다.

 

몇 번이나 눈이 녹은 후에

돌로 덮였던 길에선

새살이 돋아났고

돌담에서 얼굴에서

산수유 꽃 피어났다.

 

한밤의 이야기 틈틈으로

산수유 노란 달빛이 스미었고

가슴에 쌓이었던 돌이

고택에서 돌담길로 이야기 따라

돌돌돌 굴러가고 있었다.




군위 한밤마을 남천고택을 다녀와서 씀.



'Blogcasting > 詩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작> 매미  (0) 2015.08.15
[습작] 가을나무  (2) 2014.11.03
[습작] 한밤의 돌담 길  (5) 2013.03.21
[습작] 雪木  (2) 2013.01.07
[습작] 꽃이 지네  (4) 2012.04.14
[습작] 낙엽이 단풍에게  (0) 2011.11.25

Comments

  1. BlogIcon 나랑 아니면 2013.03.21 13:32 신고

    돌돌돌...

    perm. |  mod/del. |  reply.
  2. seungkwan 2013.03.22 10:33

    역시 다들 돌돌돌이 인상적인 문구였군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