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헤매는 밤

2009.12.24 01:07

 추석이 다가오던 밤이었던 것 같다. 자정이 넘어 시골 마을에 도착해 졸린 눈을 비비며 할머니댁으로 걸어가던 중이었다. 매년 겪는 일상적인 일이었던 경험이 십수년이 지나도 여전히 선명하게 떠오르는 것은 무심코 올려다 본 밤하늘의 별빛들 때문인 것 같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었고,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바라보고 있었다. 별 하나에 꿈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희망과, 별 하나에 순수와……. 마치 수많은 LED를 박아놓은 것처럼 빼곡히 반짝이고 있어 밤하늘의 어둠마저 사라져버린 듯 했다. 수많은 반짝임들과 함께 개구리 소리인지 풀벌레 소리인지 모를 소리들이 합쳐져, 마치 별들이 와글거렸던 밤이었던 것 같다.

 공원 벤치에 앉아 다시 쳐다 본 하늘에는 별이 없었다. 당연하다는 듯 와글거리는 소리도 없었다. 어디선가 들리는 두런거리는 말소리, 누군갈 부르는 취한 소리, 자동차 지나가는 소리들 사이에 존재하는 잠시동안의 정적을 메우는 바람소리만이 있었다. 예전에는 가장 빛나던 별들의 희미한 흔적만이 밤하늘에 삼각형을 남겨 놓고 있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꿈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생각해보면 어린 때 친구들 하나, 둘, 죄다 멀어져 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까? 이제는 별조차 사라진 하늘 아래에서 나는 만 이십육년 사개월을 무슨 기쁨을 바라 살아온 것일까? 이제는 밤을 세워 울던 벌레들도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으로 자취를 감춰버린 것일까? 부끄러운 이름을 씻으며 거울을 본다. 얼룩진 거울 속에 남아있는 얼굴은 씻어도 씻어도 어떻게 이다지도 욕될까? 불꺼진 방구석에서 홀로 삭아드는 피골을 들여다보며 눈물짓는 것은 내가 우는 것일까, 피골이 우는 것일까, 아름다웠던 혼이 우는 것일까?

 하지만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보람된 날에 다시 한 줄의 참회를 쓰기 위해선,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를 권해야 한다. 밤이면 밤마다 나의 거울을 손바닥으로 발바닥으로 닦아야 한다. 그때 쓰게 될 참회의 글이 다시 부끄럽지 않도록, 나는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 한다.

 인생은 살기가 어렵다는데, 글이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오늘 밤에도 별은 바람에 헤매운다.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인사  (3) 2010.01.02
드디어 크리스마스인가요?  (2) 2009.12.24
별 헤매는 밤  (4) 2009.12.24
쿨하게 혼자 영화보기.  (10) 2009.07.06
이렇게 더워지다간  (10) 2009.06.19
29년전은 어땠을까.  (6) 2009.06.12

Comments

  1. BlogIcon Junhyeok 2009.12.24 21:32 신고

    컴백 기념 딴지를 걸어보자면 천문학적으로 볼 때 별은 빛나고 있지만 반짝이진 않는다. 문학적이 글에 과학적인 딴지를 걸고있는 나도 참 ㅋㅋ 티스토리로 갈아타볼까 하고 로그인 상태로 댓글달고 보니 누군지 모를지도 모르겠네. 맞춰보셈.

    perm. |  mod/del. |  reply.
    • BlogIcon 파란선인장 2009.12.24 21:43 신고

      그래도 지구의 대기때문에 눈에는 반짝이게 보인다.ㅎㅎ
      디지탈 독=하프타임?ㅋㅋㅋ난 이미 알고있었다. 배틀넷에서도 저 아이디 쓰지 않았나? 한참 진경이랑 스타할때ㅎ

      컴백이라기보다 나도 jyp처럼 일년내내 공부하다 12월동안 잠시잠깐 블로거로 살아볼까해서...ㅋㅋㅋ

      흔적은 못 남겼지만 하프타임도 거의 다 본 듯. 다음에 컴터 바꿀때 문의할까 생각중.ㅋㅋ

  2. 데자뷰 2010.01.17 01:53

    별이 와글거린다라는 표현 참 좋다 ㅋ
    근데 이 글 안에 몇개의 문학작품이 숨어있는 것이고?
    글 쓰는건 페이크고 사실 복습하는거 아이가 ㅎㅎ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