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년전은 어땠을까.

2009.06.12 00:18

 요즘 경찰들 하고 있는 꼬라지를 보니까 오래동안 품고있던 궁금증이 풀릴 것 같다.
29년전 금남로에서 있었던 일들. 사진도 봤고, 관련 다큐멘터리도 봤었지만, 어떻게 그런 일이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항상 들었었다. 물론 그 믿기지 않는 일들이 실제로 일어났다는 사실에 어렸을때는 분노와 공포를 느끼기도 했었다.

 암튼 난 그때 태어나지도 않았었기에 직접 본 적이 없어서 알고는 있어도 피부로 와닿지는 않았다. 현실감을 느낄 수 없었다고 해야하나. 불과 30년도 안 된 일임에도 나는 어떤 거리감을 느끼고 있었다.

 그 거리감이 요즘 점점 좁혀져서 이젠 피부로 느껴질 것도 같다는 생각이 든다. 경찰이 쇠파이프로 방패로 시민을 때리는 걸 보는데 이정도의 감정이라면, 29년전 그 날에 광주시민들은 어땠을까. 분노와 공포, 슬픔과 혐오가 뒤섞여서 제정신을 차릴 수도 없었지 않았을까. 경찰이 이 정도인데, 하물며 그때는 군인들이었으니...

 아무튼 요즘은 정말 내가 2009년에 살고있는지 의심스러울때가 너무 잦다. 우리나라는 정말 민주주의 국가일까. 하긴. 우린 아직 광복하고 64년, 군사정권 끝낸지 17년 정도 밖에 안 됐으니까. 아직까지 전두환은 멀쩡히 살아있고(전립선엔 문제가 있는 듯) 친일파도 여전히 부귀영화를 누리고 있으니. 대한민국 자체 체질 개선이 필요하지 않을까. 이런거 보면 명박이가 나쁘지만은 않은 듯. 그로 인해 많을 것을 다시 깨닫게 되니까.



Comments

  1. 데자뷰 2009.06.13 23:01

    뉴스로 방패로 찍는 영상 보고 나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저런 영상이 없었다면 경찰이 방패로 시민들을 폭행했다 주장했더라도 오리발 내밀었겠지?
    방패로 머리 맞은사람 8바늘인가 꼬멧다고 하던데.
    저건 아무리 봐도 시민들을 상대하는 경찰의 모습이 아닌것 같다.
    적군을 상대하는 군인들의 모습이지.
    삼단봉 사용까지 확인되었지만 경찰 측에선 그럴수도 있는거라고 그냥 넘어갈 분위기인데...
    정말 뭐가 잘못 되어도 한참 잘못되고 있다.
    사실 이런 글을 쓰면서도 부끄럽다.
    행동하지 못하는 양심이라서..

    perm. |  mod/del. |  reply.
    • BlogIcon 파란선인장 2009.06.13 23:05 신고

      왠지 일부러 더 심하게 하는 것 같지 않나.
      내무실에서 폼이나 잡을려고, 군대로 치면 상병정도 되는 애가 후임들에게 본보기 보일려고, 뭔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시민들 찍어버리는 것 같다. 나중에 으쓱해하기위해서. 그래서 더 토할 것 같다.

      괜찮다. 사실 나도 뭐 그렇지만.
      이렇게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희망적이라 생각하자. 중요한건 잊지않는다는 것 아닐까.

      하긴, 나도 이런저런 핑계로 블로그에 이런 글정도밖에 쓰지 못하는게 부끄럽고 그렇다. 쩝.

  2. BlogIcon 이리니 2009.06.16 21:21 신고

    쩝, 언제쯤이면 인간성에서 동물성이 좀 제거될까요...? ^^;;

    perm. |  mod/del. |  reply.
  3. BlogIcon 준혁 2009.06.17 18:30

    장기적인 관점에서 봤을때 현재 상황이 민주주의 국가가 맞을까라는 의문을 품을 정도의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 적어도 선거제도는 살아있으니까. 투표를 잘못하면 어떻게 되는지 배우고 있는 과정이랄까? 그런 의미에서 예전에 정동영이 노인분들은 투표안하는게 도와주는거라고 말했던거에 대해서 난 좀 공감하는 편. 물론 공개적으로 해서는 안될 말이었지만.

    perm. |  mod/del. |  reply.
    • BlogIcon 파란선인장 2009.06.18 23:05 신고

      그래, 나도 장기적으로 봤을 땐 발전을 위한 진통이라고 생각한다. '이명박 엘프설'을 궁극적으로는 믿고있달까.ㅋ;;
      본문에서도 말했지만 이명박 덕분에 많은 것을 깨닫고 배우는 듯.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