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면서 따뜻한 소통...
Blogcasting/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된장 푼 날

by 파란선인장 2012.08.20

 

  된장 냄새 고약다고

  얼굴 찡그리지 마라.

 

  너는 한번이라도

  숙성의 자취를 이토록

  진하게 풍긴적이 있느냐.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의 바다  (5) 2012.12.14
산과 함께  (4) 2012.11.26
된장 푼 날  (3) 2012.08.20
현실과 꿈  (2) 2011.07.28
  (5) 2011.07.28
엘리시아  (4) 2011.06.27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