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8 00:05

  새 한 마리가 나무에 걸려있다. 이상한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게 아니라, 말 그대로 새 한 마리가 나뭇가지에 거꾸로 매달려있다. 벌써 두 달이 넘었고, 물론 이미 그것은 죽었다. 그 광경은 어느 낯선 곳의 풍장(風葬)을 떠올리게 한다. 그곳의 넓은 초원과 하늘 대신에 아파트 단지 앞에 늘어선 가로수 중 한 그루에서 치러지고 있다. 그 조용한 장례의 현장 아래로 어떤 사람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다니고 있다.
  두 달 전 처음 본 순간에는 그 정체를 가늠할 수 없었다. 한참을 보고 나서야, 축 늘어져 대칭을 이루고 있는 그것이 새의 날개인 걸 알 수 있었다. 그 때는 버찌가 한창일 때였는데, 그래서 온갖 새들이 벚나무 가지에 앉아 그 열매를 먹던 때였다.  아마 저 새도 그렇게 먹이를 먹으려다 어떤 석연찮은 이유로 저 지경이 된 것이리라. 그렇게 열매처럼 매달려 온 것이리라.
  두 달 동안 그것에는 햇빛이 내리쬐었고, 바람이 불었고, 비가 내렸다. 그렇게 말라갔다. 이제는 날개만이 그것이 새라는 걸 겨우 알려주고 있을 뿐, 몸뚱이는 헐렁해져서, 원치않게 날려 온 더러운 헝겊 조각처럼 걸려있을 뿐이다. 그렇게 그것의 장례는 계속 되고 있고, 그 아래로는 아무렇지도 않게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언젠가는 흔적도 없이 사라질 것이고, 그 때까지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쳐들 갈 것이다. 결국 아무렇지도 않은 아무일도 아닌 것이 될 것이다.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아무 것도 아닌 일. 결국 한 순간도 유(有)였던 적이 없었던 무(無). 그런데 왜 이 아무것도 아닐 일에 자꾸만 신경이 쓰이는 걸까.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된장 푼 날  (3) 2012.08.20
현실과 꿈  (2) 2011.07.28
  (5) 2011.07.28
엘리시아  (4) 2011.06.27
「무소유」를 무소유하다  (4) 2010.06.24
진 경기는 바로 털자.  (0) 2010.06.17
TAG , , , ,

Comments

  1. BlogIcon 나랑 아니면 2011.07.28 03:58 신고

    한 편의 문학 작품을 읽는 느낌인데~
    역시 전공의 힘인가? 부럽삼ㅎㅎ

    내 생각엔 니가 벌써 관심을 가진 순간 무(無)에서 유(有)가 되었고,
    니 관심이 아무것도 아닐 뻔한 일을 좋은 글의 소재로 만들어 준 듯.

    perm. |  mod/del. |  reply.
    • BlogIcon 파란선인장 2011.07.28 23:01 신고

      그정도의 칭찬을 들을 건 아닌 것 같은데...ㅋㅋ
      예의범절이가.ㅋㅋ암튼 고맙고맙ㅎㅎ

      근데 안자고 뭐했음?ㅋㅋㅋ

    • BlogIcon 나랑 아니면 2011.07.29 00:52 신고

      내 글은 좀 무미건조 한 거 같은데, 좀 많이 비교되서 ㅎㅎ

      요새 밤에 좀 늦게 잔다. 주말에 일을 좀 늦게 마치다 보니까
      거기에 리듬이 맞춰져서 ㅎㅎ

  2. BlogIcon 이준혁 2011.07.28 08:26

    작년인가 우리 옆집에 담장 밖으로 가지가 자란 나무가 있는데 거기에 호박 넝쿨이 타고 올라서 커다란 호박이 매달려 있었거든. 호박이 떨어져서 지나가는 사람 맞지 않을까 계속 신경쓰이던 기억이...

    perm. |  mod/del. |  reply.
    • BlogIcon 파란선인장 2011.07.28 19:37 신고

      나도 처음에 저게 어느날 갑자기 떨어지기라도 하면 심장마비 걸릴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국가민원센터인가 뭔가에 전화해서 치워달라고 했는데ㅋㅋㅋ 그분들도 바쁜지 아직 저대로...
      근데 이젠 뭐 떨어져도 아무도 안 놀랠듯.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