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Blogcasting/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영락공원에서

by 파란선인장 2010. 3. 21.
  흐린 하늘에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이었다. 바람이 귓가에 와 윙윙거렸다. 버스를 기다리는 노인들의 입에서는 오지 않는 버스와 언젠가는 올 것에 대한 기다림이 바람이 되어 밀도 높은 대기속에서 소용돌이 치고 있었다. 젖은 듯 메마른 눈동자속에서는 나무들이 무거운 대기를 휘젓고 있었다. 삶과 죽음이 빛과 그림자처럼 각자의 반대편에서 존재하고 있는 것은 아닌것 같다고, 그림자도 생기지 않은 흐릿한 공간속에서 생각해 보았다. 



'Blogcasting > 우물쭈물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날 선물  (4) 2010.05.08
컴퓨터 포맷한 이야기  (8) 2010.04.10
영락공원에서  (0) 2010.03.21
밥 먹기 귀찮아  (4) 2010.03.20
여긴 어디? 우린 누구?  (2) 2010.03.09
하트호두  (2) 2010.02.2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