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순천3

순천 여행?-5 보리밥집 보리밥집에 도착할 때 쯤에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하더니 점점 더 비의 형태를 갖춰가고 있었다. 얼른 보리밥 정식 2인분을 시키고 안내된 비닐 하우스로 들어갔다. 비닐하우스에는 세 무리 정도의 사람들이 있었고, 오랜만에 속세의 사람들을 만난 느낌이었다. 여기에 도착한 시간이 13시 30분 쯤이었는데, 보리밥집이 선암사와 송광사의 중간 정도의 위치라 생각하면 여유롭지가 않았다. 시간도 없고 지치고 배고프고 게다가 보리밥도 맛있고 해서 우리는 빠른 속도로 밥을 먹어 치웠다. 그렇게 13시 50분에 송광사로 출발. 보리밥집 아주머니의 말씀에 따르면 송광사까지 2시간 정도 걸린다니 서둘지 않으면 안 되었다. 그래도 송광사까지는 아마 내리막길일 것 같고, 그러면 2시간도 안되어서 도착할 수 있겠다 싶었.. 2011. 12. 29.
순천 여행?-4 기어서 장군봉까지 멀리 장군봉이 보였다. 막상 눈으로 보니 꽤 멀어 보였다. 이걸 가야 하나. 지금이라도 그냥 보리밥집으로 바로 가자고 찬에게 말해볼까. 얼마전 예비군 훈련 때 산 탔다가 온몸의 괄약근이 풀릴 뻔했었는데. 오만 생각이 들었지만, 일단은 가보기로 했다. 저 산이 높다하되 하늘 아래 뫼이거늘.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리 있으랴. 힘차게 발걸음을 내딛은 지 30분도 지나지 않아 나는 나무를 부여잡고 숨을 헐떡이고 있었다. 처음에는 할 만했다. 길 옆으로 난 싸리(라고 추정되는 식물)가 바람을 막아줘서 많이 춥지도 않았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오르막이 시작되었고 순식간에 지쳐버린 것이다. 찬은 올여름 시간이 날 때마다 집 뒷산을 오르내렸다고 했다. 자기집 뒷산은 험한 편이라 조계산은 좀 수월하다.. 2011. 12. 26.
순천 여행?-3 선암사 밤사이 비가 내렸지만 다행히 아침엔 갰다. 숙소에 붙어있는 식당에서 아침을 해결하고 짐을 챙겨 길을 나선 시각이 오전 10시쯤. 구름은 좀 있었지만 그런대로 날씨가 좋아 그때만 해도 즐거운 산행이 될 것 같았다. 어제 미리 끊어 놓은 기차시간이 17시 05분. 송광사에서 순천역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고려했을 때 우리가 송광사에서 타야 할 마지막 버스의 출발 시간은 15시 40분. 여유롭다곤 할 수 없지만, 모자랄 것 같지도 않았다. 조계산 산행에 대해 검색해 본 바로는 대략 4시간 정도 걸린다니까 게으름피지만 않으면 시간상 문제되진 않을 것 같았다. 물론 좀 더 일찍 움직였다면 산행 후에 낙안 읍성도 구경할 수 있었을 텐데 그러지 못한다는 점은 아쉬웠다. 선암사 입구에서 표를 끊고 조계산 등산.. 2011. 12.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