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면서 따뜻한 소통...

국립중앙박물관3

국립중앙박물관 - 2.반가사유상의 미소 1층 관람에 이어 1층을 다 돌아 보고 나니까 매우 피곤했다. 전날 폼페이 특별전을 관람한다고 몇 시간을 걸어 다녔고 오늘 또 장시간 관람을 했기 때문인지 다리가 많이 아팠다. 하지만 시간에 여유가 있었고, 이왕 온 것이니만큼 조금이라도 힘이 남아 있으면 계속 관람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박물관 관람을 이렇게까지 비장하게 해도 되나 싶었지만, 다시 지친 다리를 채근하며 전시실로 향했다. 기증관과 서화관이 있는 2층은 다음에 방문해보기로 하고, 3층의 조각·공예관으로 입장을 하였다. 이 곳은 불상이나 도자기와 같은 조각품과 공예품만을 따로 모아서 전시해 놓은 곳이었다. 박물관에 간다면 직접 보고 싶었던 유물들이 있었는데, 그 중에 하나가 '반가사유상'이었고, 바로 이 곳에 전시되어 있었다. 국립중앙박물.. 2015.03.01
국립중앙박물관 - 1.직접 보고 듣는 한국사 개론 예전부터 기회가 되면 꼭 한 번 들러보고 싶었던 곳이 국립중앙박물관이다. 이미 학창 시절 교과서에서 본 것들을 굳이 직접 찾아가 볼 필요가 있을까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오히려 학교에서 배우고 책에서 본 것들이기에 직접 찾아가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았다. 해외로 여행을 갔을 때 그 나라의 대표적인 박물관을 방문하는 것처럼,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박물관도 여행 온 것처럼 한 번 방문해 보는 것도 괜찮은 것이라 생각했다. 한 편으로는 좀더 젊은 시절이었다면 이렇게 박물관을 찾아왔을까 하는 생각도 드는 것이, 나이를 먹어 감에 따라 취향이나 가치가 변화한 영향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총 세 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1층은 선사시대부터 개화기까지의 우리 나라의 유물들을 시대별로 전시해 놓.. 2015.03.01
폼페이 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 '로마제국의 도시문화와 폼페이' 동생의 부탁으로 서울에 올라왔다가 며칠 쉬어가기로 했다. 하지만 평일 오전과 오후는 온전히 홀로 지내야 해서 뭘 할지 고민이 있었고, 고민의 결과는 이것저것 보러 다니자는 것이었다. 예전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 한 번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서 박물관에 가기로 했고, 생각보다 늦은 시간에 도착해서 본관 관람은 내일로 미루고, 일단 폼페이 특별전을 관람하기로 했다. 평일 오후인데도 관람객으로 전시장은 붐볐다. 입장료는 성인 기준 13000원이었다. 시간이 맞으면 큐레이터의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지만, 일단은 그냥 오디오 안내기기를 빌렸다. 이 기기를 빌리려면 대여비 3000원을 내고 신분증을 맡기면 된다. 폼페이 도시의 역사에 대한 설명과 유적에서 발견된 유물, 건축물 등을 전시해서 그 당시의 .. 2015.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