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Review/음악

그대는 어디에-에피톤프로젝트

by 파란선인장 2010. 4. 29.




 
  음악을 듣는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마음의 상처가 있는 사람에게는 공감할 수 있는 음악만큼 위안을 주는 것은 없다. 사랑이 끝났거나 하고자 하는 일이 잘 안 될 때, 힘내라는 노래나 밝고 경쾌한 음악을 듣는 것이 더 위로가 될 지 모르겠으나, 개인적으로는 오히려 나만큼 힘들어 하거나 나와 비슷한 처지의 목소리는 담고 있는 노래가 훨씬 큰 위안이 되었다.

  티스토리에서도 노래를 들을 수 있는 기념으로 어떤 노래에 대해서 먼저 작성해볼까 하다가 이 곡을 고른 것은, 다른 좋은 노래도 많지만 최근에 그 어떤 것보다 나를 위로해 준 것이 이 노래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당신에게도 이 노래가 그런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

'지붕뚫고 하이킥'에 삽입되어서 이미 좀 유명한 노래. 나도 이 장면을 통해 알게 되었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