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부산김해경전철2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13 에필로그 첫번째 이야기☞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01 출국이전 이야기☞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13 에필로그 2015년 4월 13일 오후 2시 50분 우리는 무사히 한국에 도착했다. 부산김해공항에 도착해서 짐을 찾고 집으로 가기 위해 부산-김해 경전철에 올랐다. 그런데 자리에 앉아서 경전철 내부를 자꾸 살피게 되었다. 누군가 김치를 쏟았는지 경전철 내부에 김치 냄새가 진동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디에도 그런 흔적은 없었다. 이건 그냥 공기 중에서 나는 냄새였다. 일본에 있을 때도 동생이 자꾸 일본 냄새 난다고 할 정도로 어떤 특유의 냄새가 있었다. 각 나라마다 공기의 향이 다르다고 하더니, 조국의 냄새가 이토록 강렬한 것이었음을 몸소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짐을 정리하고.. 2015. 8. 14.
부리나케 떠난 오사카 여행 – 01 출국 우리 생의 첫 여행 2015년 4월 10일 오전 8시 20분 날은 조금 흐렸다. 부산-김해 국제 공항에 도착했을 때, 오사카의 날씨도 이 정도만이라도 되길 바랐다. 하지만 이미 오사카에 비가 오고 있음을 기상 정보를 확인하여 알고 있었다.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비가 온다고 했지만 흐리기만 했으면 하는, 그 정확하다는 일본 기상청 예보가 오늘만은 틀렸으면 했다. 공항에 들어서면서 오사카 날씨에 대한 걱정은 이내 티켓 발권과 공항에서 우리가 해결해야 할 일들에 대한 걱정으로 대체되었다. 급하게 떠나는 생애 첫 해외여행. 분명 준비할 기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왜 일주일이 남았을 때야 비로소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던 것인가. 역시 여행은 일 떼려 치고 가야 3월 중순. 동생은 직장에서 엄청난 스.. 2015. 6.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