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여행35

서울, 2011년 여름 #3 6월 5일 마지막 날. 전날 큰 사고가 있어서 헌이 크게 다치는 바람에 밤새 관이 병원에 있다 아침에 돌아왔다. 식사를 하고 관이 좀 잔 후에 병원에 들렀다가, 소식듣고 올라오신 헌의 부모님들을 뵙고 헌이 정식으로 입원하는 걸 보고 관은 집에가서 쉬고, 나는 홀로 경복궁으로 향했다. 오늘 일정에 대해서 많이 생각했었는데, 애초에 가기로 했던 중앙박물관은 원체 규모가 크다보니까 하루에 보기는 좀 아쉬울 것 같아서 다음 기회로 남겼고, 이화동이나 대학로도 별 볼 건 없을 거란 말에, 그냥 어제 못 본 경복궁을 보고 북촌한옥마을을 지나 덕수궁을 보기로 정했다. 광화문 광장에 도착해서 걸어갔는데, 일요일이고 다음날도 휴일이다 보니 사람이 엄청 많았다. 그때도 엄청 더웠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나와있어서 좀 놀랬었다.. 2011. 8. 22.
서울, 2011년 여름 #2 6월 4일. 원래는 이날 고궁투어를 테마로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북촌한옥마을 등을 돌아보기로 했는데, 여차저차 이러쿵저러쿵하여 창경궁 구경한 후 청계천 구경함. 궁궐은 다 거기서 거기라는 말에 설득당했던 것 같다. 서울 시민인 '관'의 주도하에 춘천 막국수를 먹고(나는 맛있었다.^^;;) 록빤가 뭔가에 가서 뭘 마셔야 된다고 하면서 끌고 갔던 곳.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뭘 한다고 혼잡했다. 티베트 친구들 돕기 음악회와 성금 모금? 같은 걸 하는 것 같았는데, 생소한 곳이고 혼잡해서 멀찌감치 떨어져 있다보니 자세히 알 수는 없었다. 결국 그 음료는 못 먹고 창덕궁으로 향했다. 사진을 보고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다면 고궁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음이 분명하다. 우리의 애초 목적지는 창덕궁이었는.. 2011. 8. 18.
서울, 2011년 여름 #1 6월 3일부터 5일까지 서울로 여행을 다녀왔다. 답답하던 차에 서울사는 친구가 숙식을 제공해 준다고 해서 혼자 서울로 떠났던 것이다. 많은 일들이 있었고 나에겐 소중한 추억이 된 여행이지만, 여행기는 여러가지 이유로 안 적는게 낫겠다란 결론을 내려 가서 찍었던 사진을 중심으로 간단히 후기를 적기로 했다. 잘 찍은 사진은 아니지만, 그나마 제대로 나온 사진들 위주로 올려 본다. 제대로 된 후기가 아니라 부족한 점이 많아서 읽는 분들의 양해를 필요하다. 나도 많이 아쉽다. 서울 도착 후 가장 먼저 둘러 본 곳. 사실은 먼저 강남 일대를 먼저 돌아다녔지만 별로 볼 게 없었다.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갔었는데, 내렸을 때의 상쾌함은 서울에서 남산의 소중함을 알게 해줄 정도. 유명한 관광지답게 많은 외국인과 연인들이.. 2011. 8. 13.
나도 떠나보니 나를 알겠더라 - 에필로그. 쥐어짜낸 끝부분 이야기 고속도로에서도 어김없이 우린 100Km를 넘지 않았다. 야간 운전이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결과 부산에는 밤 11시가 되어서야 도착할 수 있었다. 먼저 찬을 버스 정류장에 내려준 후, 갑작스런 헌의 급출발에 사고가 날 뻔 했고, 원의 외침에 다행히도 사고는 면했다. 하마터면 다 와서 망칠뻔 했다. 그리고 당시 난 집에 가는 버스가 일반일지 심야일지를 고민해야 하는 나름 긴박한 상황이었다. 11시가 넘어가고 얼마 뒤부터 심야 요금을 받는 버스를 타야 집에 갈 수 있었다. 그런 순간에 헌과 원은 아까의 위험했던 상황으로 인해 적잖이 긴장을 했는지, 유턴후 우회전을 해서 도로로 나가야 하는 순간에 너무 일찍 우회전을 해버려 대형마트 주차장으로 올라가 버렸다. 미칠 것 같았지만, 간신히 .. 2009. 3. 10.
나도 떠나보니 나를 알겠더라 - 10.구룡포와 호미곶해맞이공원 청어과메기보다는 꽁치과메기가 더 고소하다는 큰 깨달음 7번 국도를 타고 포항으로 향했다. 영덕에서 포항까지는 꽤나 시간이 걸렸다. 다른 차들처럼 갔다면 훨씬 더 일찍 포항에 도착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린 에코드라이빙, 경제적인 운전, 안전 운전을 지향했기에, 약간씩 늦고 있었다. 아니, 우린 정상적인 시간을 소요했고 다른 차들이 좀 더 빨랐을 뿐이었는지도 모르겠다. 해는 늬엿늬엿 저물어 가고 있었다. 유독 뿌연 하늘에 해는 이미 빛을 많이 잃어가고 있었다. 포항에 다와가던 그 국도위에서 수상한 안내판을 보았다. "저건 뭐지?" "이 근처인가 보네?" "제기랄, 우리 잠시 들릴까?" "뭐 할라고?" "똥이나 싸고 가게." 내 말에 모두들 웃었지만, 그 웃음은 쓰디썼다. 그리고 가만히 생각해보니 안내판의 문.. 2009. 3.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