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소하고 따뜻한 소통

전체258

아이폰11 프로 야간모드 촬영 및 플레어 현상 간단 리뷰 막상 폰을 바꿔 놓고는 잘 사용을 못하다가 오늘 저녁 하늘이 매우 맑길래, 야간모드를 활용하여 사진을 촬영해 보았다. 위 사진은 아이폰11프로로 찍고 수정 없이 원본으로 바로 올린 사진이다. 휴대폰 카메라로 이 정도의 사진도 찍을 수 있게 됐다는 게 새삼 놀랍다. 집에 있는 미러리스의 역할이 점점 줄어들 것 같다. 100프로 확대했을 때는 노이즈가 좀 있긴 하지만, 폰으로 초승달의 나머지 부분을 찍을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초승달 옆에 금성도 찍혔다. 이 정도면 인스타용 야경 사진 정도는 무리 없이 매우 훌륭하게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근데, 젤 위의 사진을 잘 보면 플레어 현상이 눈에 띈다. 해당 부분을 확대해 봤다. '??' 표시가 돼 있는 부분이 플레어 현상인 것 같다. 특히 좌측 하단의.. 2019. 10. 31.
뷔페에 가면 슬퍼진다 주말에 지인의 결혼식에 갔다. 식이 마치고 뷔페에서 점심을 먹었다. 세 접시를 비우자 배가 불렀다. 억지로 더 먹어 볼까 했지만 무리였다. 왜 이렇게 됐을까. 예전에는 다섯 접시 이상씩은 꼬박꼬박 먹었었는데. 옆에 계시던 분께서 나이를 먹을수록 소화력이 떨어지고 그래서 점점 과식을 못하게 된다고 말씀해주셨다. 이제는 욕심대로 먹을 수 없는 나이가 된 건가. 몸이 나의 욕심을 받아 주지 못하는 건가. 너무 욕심이 과한 것인가. 이제는 절제와 중용으로 스스로 욕망을 다스려야 하는 시기인 걸까. 슬프다. 하지만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 2019. 10. 27.
아이폰11프로 개봉기 및 간단 사용기 (feat. SKT 에코패키지) 1. 개봉 2019년 10월 25일 아이폰11(프로 및 프로 맥스 포함)이 우리나라에도 발매되었다. 이번에도 역시나 좋은 쪽이든 그렇지 않든 말이 많았는데, 이전에 쓰던 아이폰7을 쓴지도 꽤 되었고 슬 바꿀 때가 되어서 이번에 사전예약을 통해 구매하게 되었다. 사전에 유출된 인덕션 또는 방독면 디잔인의 카메라 배치 때문에 심각하게 안드로이드로 넘어갈까 고민도 했지만, 유튜브 영상을 통해 실물 디자인과 성능을 보면서 일단은 아이폰을 다시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아이폰을 구매하기로 한 후에도 고민은 계속되었다. 그나마 실속있는 아이폰11을 살 것인지, 아이폰11프로를 사서 호구가 될 것인지. 아이폰을 한 번 사면 그래도 꽤 오래 쓰는 편이고, 아이폰11의 디스플레이를 2년간 참으며 볼 자신도 없고, 나도 OL.. 2019. 10. 27.
크리스마스, 남자 셋 떠돎기 1. 송정 12시가 조금 지난 크리스마스의 정오. 동래의 어느 후미진 골목길에서 남자 셋이 모여있다. C와 H가 먼저 와 있었고, K가 마지막으로 도착을 했다. 그들은 간단히 인사를 하고 C의 차를 타고 송정으로 향했다. 그들은 고등학교 동창이다. H는 서울에서 일을 하다 휴일을 맞아 오랜만에 부산으로 내려왔다. 크리스마스에 남자 셋이서 만나서 청승맞게 바닷가를 간다기 보다는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와 바람을 쐬러 가는 것일 뿐이라고, K는 생각했다. 전날 '만나서 어디가서 무얼하나'라는 카톡 대화 중에 부산에서 갈 만한 곳을 리스트로 제시했던 K였다. K는 단순 나열이라고 생각했지만, 누군가는 그것을 이동의 순서로 이해를 했다. 그 리스트의 가장 위에 제시되었던 곳이 송정이었고, 다음이 해운대였을 뿐이었다.. 2016. 1. 31.
<습작> 매미 8년을 땅 속에 묻혀 있었다. 뜨거운 햇빛에 날개가 바삭거릴 때 ​​ 울컥 솟아오르는 수액처럼 울음이 터졌다. 불어오는 바람에 다리가 가려울 때 비로소 한 번 울음을 토해낼 수 있었다. 마침내 울어 볼 수 있었다. 터져 나오는 울음소리로 가득 세상을 채우고 싶다. 온 대기가 떨리도록 이 더위가 다 녹도록 이 여름이 끝날 때까지 울어댈 것이다. 이 여름이 끝이라 해도 울어 낼 것이다. 2015. 8. 15.